[THINK ENGLISH] 윤 대통령, 애플 CEO와 깜짝 만나 공급망 협력키로
Technology / 21.11.2023

[THINK ENGLISH] 윤 대통령, 애플 CEO와 깜짝 만나 공급망 협력키로

President Yoon Suk Yeol, right, shakes hands with Apple CEO Tim Cook on the sidelines of the APEC summit in San Francisco on Wednesday. [PRESIDENTIAL OFFICE] 윤석열 대통령과 팀쿡 애플 CEO가 수요일 (11월 16일) APEC 회의 열리는 샌프란시스코에서 만남을 가졌다. [대통령실]       Yoon, Apple CEO stress supply chain cooperation in surprise meeting 윤 대통령, 애플 CEO와 깜짝 만나 공급망 협력키로         Korea JoongAng Daily 1면 기사 Friday, Nov. 17, 2023       President Yoon Suk Yeol held a surprise meeting with Apple CEO Tim Cook, discussing solidifying supply chain cooperation on the margins of the APEC summit in San Francisco on Wednesday.   solidify: 강화하다 supply chain: 공급망 on the margins : 주변부에   윤석열 대통령과 팀 쿡 애플 CEO 는 수요일 (11월 16일) APEC 정상회의가 개최되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예정에 없던 접견을 통해 공급망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Cook is said to have told Yoon that "Apple would not have reached its current position without the help of Korean partners and the Korean government," according to the presidential office.   reach: 도달하다 current position: 현재 위치   대통령실에 따르면 쿡 CEO는 한국 협력업체와 정부 도움이 없었다면 애플은 현재 위치에 오르지 못했을 것이라고 윤 대통령에게 말했다.       “The meeting was an opportunity to solidify the supply chain cooperation system between Apple and Korean companies," Choi Sang-mok,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economic affairs, said in a press briefing.   opportunity:기회 senior secretary: 수석 비서관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접견은 애플과 한국 부품업체 간 공급망 협력을 견고히 하는 자리였다”고 기자브리핑에서 말했다.       Yoon said that Apple not only contributed to the growth of Korea's digital innovation ecosystem but also inspired innovation in many future generations and companies around the world, Choi added.   contribute: 기여하다 ecosystem: 생태계   최 수석은 윤 대통령이 애플이 한국의 디지털 혁신 생태계 성장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세계의 많은 미래 세대와 기업들에게도 영감을 주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Cook said that Apple has had more than $100 billion in transactions with Korean companies over the past five years and plans to continue cooperating and investing in capable Korean companies to help them grow further.   transaction: 거래 capable: 역량있는   쿡 CEO는 애플은 한국 기업과 최근 5년간 1000억달러 이상을 거래했고 앞으로도 한국의 역량 있는 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협력과 투자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He added that Korea has a special meaning to him, as his father was a 1950-53 Korean War veteran and had a special affection for the country.   war veteran: 참전용사 affection: 애정   쿡 CEO는 한국은 자신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그의 부친은 한국전 참전용사고 한국에 특별한 애정 갖고 있다고 전했다.       "I am grateful on behalf of our people for your father's dedication in participating in the Korean War," Yoon replied. "We ask you to continue to expand cooperation with Korean companies with the world's best technology and capabilities, and the Korean government will also actively support you."   grateful: 감사하는 dedication: 헌신   윤 대통령은 “부친께서 한국전에 참전하고 헌신한 데 대해 감사하다”면서 “한국 기업과 협력을 지속 확대해 달라.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The previously unannounced meeting took place upon the request of Cook.More than 200 Korean companies are partnered with Apple, according to Choi, and these domestic companies supply 30 percent of the parts purchased by Apple.   partner company: 협력업체 domestic company: 국내기업   이번 접견은 쿡 CEO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최 수석에 따르면 200개 이상의 국내 기업이 애플이 구매하는 부품의 30%를 공급한다.       Speaking at the APEC CEO Summit, Yoon said Korea will contribute to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APEC) as a "global pivotal country." In his keynote address at the summit, Yoon shared his vision for cooperation to enhance interconnectivity within the Asia-Pacific region in three major areas: trade, investment and supply chain, digital technology and future generations,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in a statement.   pivotal: 중심축, 중요한 summit: 정상회의 interconnectivity: 상호연결성   APEC CEO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한국은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체(APEC)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기조연설을 통해 무역, 투자 및 공급망, 디지털 기술 및 미래세대 등 세 가지 주요 분야에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 상호 연결성을 강화하는 협력을 강조했다.       He noted that Russia's war in Ukraine, the Israel-Hamas conflict and deepening technological hegemony are accelerating the segmentation of the world economy into blocs, while supply chain risks highlighted by the pandemic are posing a "large threat" to nations in the Asia-Pacific region.   hegemony: 패권 segmentation: 분할   윤 대통령은 세계경제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스라엘-하마스 갈등 그리고 심화되는 기술적 패권 등으로 블록으로 분할되고 있다면서 팬데믹으로 부각된 공급망 위기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들에게 가장 큰 위협이라고 말했다.       "In order for the world economy to regain dynamism and continue sustainable growth, APEC must take the lead in accelerating the connectivity of the world economy," he said.   dynamism: 역동성 accelerate: 가속화하다   윤 대통령은 “세계 경제가 다시 역동성을 회복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APEC이 중심이 되어 세계 경제의 연결성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WRITTEN BY SARAH KIM AND TRANSLATED BY LEE HO-JEONG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THINK ENGLISH] 윤 대통령, 애플 CEO와 깜짝 만나 공급망 협력키로 President Yoon Suk Yeol, right, shakes hands with Apple CEO Tim Cook on the sidelines of the APEC summit in San Francisco on Wednesday. [PRESIDENTIAL OFFICE] 윤석열 대통령과 팀쿡 애플 CEO가 수요일 (11월 16일) APEC 회의 열리는 샌프란시스코에서 만남을 가졌다. [대통령실] Yoon, Apple CEO stress supply chain cooperation in surprise meeting 윤 대통령, 애플 CEO와 깜짝 만나 공급망 협력키로 Korea JoongAng Daily 1면 기사 Friday, Nov. 17, 2023 President Yoon Suk Yeol held a surprise meeting with Apple CEO Tim Cook, discussing solidifying supply chain cooperation on the margins of the APEC summit in San Francisco on Wednesday. solidify: 강화하다 supply chain: 공급망 on the margins : 주변부에 윤석열 대통령과 팀 쿡 애플 CEO 는 수요일 (11월 16일) APEC 정상회의가 개최되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예정에 없던 접견을 통해 공급망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Cook is said to have told Yoon that "Apple would not have reached its current position without the help of Korean partners and the Korean government," according to the presidential office. reach: 도달하다 current position: 현재 위치 대통령실에 따르면 쿡 CEO는 한국 협력업체와 정부 도움이 없었다면 애플은 현재 위치에 오르지 못했을 것이라고 윤 대통령에게 말했다. “The meeting was an opportunity to solidify the supply chain cooperation system between Apple and Korean companies," Choi Sang-mok,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economic affairs, said in a press briefing. opportunity:기회 senior secretary: 수석 비서관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접견은 애플과 한국 부품업체 간 공급망 협력을 견고히 하는 자리였다”고 기자브리핑에서 말했다. Yoon said that Apple not only contributed to the growth of Korea's digital innovation ecosystem but also inspired innovation in many future generations and companies around the world, Choi added. contribute: 기여하다 ecosystem: 생태계 최 수석은 윤 대통령이 애플이 한국의 디지털 혁신 생태계 성장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세계의 많은 미래 세대와 기업들에게도 영감을 주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Cook said that Apple has had more than $100 billion in transactions with Korean companies over the past five years and plans to continue cooperating and investing in capable Korean companies to help them grow further. transaction: 거래 capable: 역량있는 쿡 CEO는 애플은 한국 기업과 최근 5년간 1000억달러 이상을 거래했고 앞으로도 한국의 역량 있는 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협력과 투자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He added that Korea has a special meaning to him, as his father was a 1950-53 Korean War veteran and had a special affection for the country. war veteran: 참전용사 affection: 애정 쿡 CEO는 한국은 자신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그의 부친은 한국전 참전용사고 한국에 특별한 애정 갖고 있다고 전했다. "I am grateful on behalf of our people for your father's dedication in participating in the Korean War," Yoon replied. "We ask you to continue to expand cooperation with Korean companies with the world's best technology and capabilities, and the Korean government will also actively support you." grateful: 감사하는 dedication: 헌신 윤 대통령은 “부친께서 한국전에 참전하고 헌신한 데 대해 감사하다”면서 “한국 기업과 협력을 지속 확대해 달라.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The previously unannounced meeting took place upon the request of Cook.More than 200 Korean companies are partnered with Apple, according to Choi, and these domestic companies supply 30 percent of the parts purchased by Apple. partner company: 협력업체 domestic company: 국내기업 이번 접견은 쿡 CEO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최 수석에 따르면 200개 이상의 국내 기업이 애플이 구매하는 부품의 30%를 공급한다. Speaking at the APEC CEO Summit, Yoon said Korea will contribute to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APEC) as a "global pivotal country." In his keynote address at the summit, Yoon shared his vision for cooperation to enhance interconnectivity within the Asia-Pacific region in three major areas: trade, investment and supply chain, digital technology and future generations,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in a statement. pivotal: 중심축, 중요한 summit: 정상회의 interconnectivity: 상호연결성 APEC CEO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한국은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체(APEC)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기조연설을 통해 무역, 투자 및 공급망, 디지털 기술 및 미래세대 등 세 가지 주요 분야에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 상호 연결성을 강화하는 협력을 강조했다. He noted that Russia's war in Ukraine, the Israel-Hamas conflict and deepening technological hegemony are accelerating the segmentation of the world economy into blocs, while supply chain risks highlighted by the pandemic are posing a "large threat" to nations in the Asia-Pacific region. hegemony: 패권 segmentation: 분할 윤 대통령은 세계경제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스라엘-하마스 갈등 그리고 심화되는 기술적 패권 등으로 블록으로 분할되고 있다면서 팬데믹으로 부각된 공급망 위기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들에게 가장 큰 위협이라고 말했다. "In order for the world economy to regain dynamism and continue sustainable growth, APEC must take the lead in accelerating the connectivity of the world economy," he said. dynamism: 역동성 accelerate: 가속화하다 윤 대통령은 “세계 경제가 다시 역동성을 회복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APEC이 중심이 되어 세계 경제의 연결성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WRITTEN BY SARAH KIM AND TRANSLATED BY LEE HO-JEONG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Published by: koreajoongangdaily_joins

Read full article here: https://koreajoongangdaily.joins.com/news/2023-11-21/national/diplomacy/THINK-ENGLISH-?-???-??-CEO?-??-??-???-????-/1917984

  • Top
  • South Korea
Primedice

© BitNe.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TML Codex

>